코리아타임즈

코리아타임즈 포럼, 윤 시대 정책 방향 밝혀
2022년 코리아타임즈포럼에서 윤석열 새 정부가 경제정책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견해가 엇갈리고 있다.

코리아타임즈

먹튀검증커뮤니티 한국 재계 재벌들과 외국 상공회의소 지도자들은 환경, 사회, 기업지배구조(ESG), 디지털화 등 윤 정부가 해결해야 할 현안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윤정부에 대한 정책 제안’이라는 제목의 포럼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증가하는 비즈니스 불확실성에 대한 시급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승명호 코리아타임즈 회장의 환영사로 시작되었습니다.more news

그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포럼에서 “우리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어두운 터널에서 빠져나온다 해도 경제는 여전히

큰 장애물과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 서울에 있는 건물.

그는 “물가가 치솟고 가계부채가 치솟는 가운데 경영 여건이 여전하다. 소비자 수요 둔화와 인건비 상승도 재계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승은 계속해서 북한의 핵 위협을 둘러싼 지정학적 위험이 증가하고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의 전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악화되는 비즈니스

환경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코리아타임즈

승 총재는 “글로벌 지정학적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 유가 인상,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으로 해외 비즈니스 환경이

악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코리아타임스는 이러한 국내외 경영여건 속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돌파구를 찾을 수 있도록 윤 정부의 향후 정책방향을 논의하는 포럼을 개최했다.

승 사장은 “한국 기업들도 ESG 경영을 충실히 이행해야 하는 중요한 과제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2050년까지 100% 재생 에너지 전환을 달성하기 위한 글로벌 기업의 ESG 캠페인도 현지 기업에 큰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그는 정부가 지역 기업이 여러 비즈니스 불확실성에 대처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는 “윤정권 집권 이후 한국 기업들은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고 말했다. “한국이 글로벌 비즈니스의 허브가 되고 국내 기업이 크게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합니다.”

포럼의 귀빈 중에는 축사를 전한 오세훈 서울시장과 개회사를 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고위 공무원들이 있었다.

이어 2022 Korea Times Forum을 공동 기획한 McKinsey & Company의 Bob Sternfels 글로벌 매니징 파트너가 기조 연설을 했습니다.

그는 지속 가능성과 디지털 혁신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명의 McKinsey 파트너가 포럼의 첫 번째 세션을 주도했습니다. 최승혁은 기업의 지속가능성과 ESG에 대한 강연을 했고, 푸야 니쿠예는

한국의 디지털 시대의 의제를 제시했다.
두 번째 세션은 맥킨지 파트너 박중호가 사회를 맡았다. 패널리스트로는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 한상만 한국경영학회 회장, 디르크 루카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회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