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만 명이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채 남아 있기 때문에 미국의 COVID-19 사망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수천만 백신 미접종 자들

수천만 명의 미접종자

COVID-19에 대항하는 최초의 항바이러스제가 보급될 가능성이 있는 가운데, 의료계는 곧 70만 명 이상의 미국인들의 목숨을
앗아간 바이러스를 퇴치할 또 다른 도구를 갖게 될 것이다.

Merck와 Ridgeback Biotheratics는 금요일 COVID-19 입원 및 사망 위험을 50% 줄일 수 있는 항바이러스제를 개발했다고
말했고, Merck는 “가능한 한 빨리”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 사용 허가를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이것을 사람들에게 처방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들은 5일짜리 수업을 들을 것이고, 희망적으로 집에 있을 수 있을
것입니다. 정맥주사를 맞고 사람들이 병원에 가지 못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요. CNN 의학 분석가이자 조지 워싱턴 대학의 의학과
외과 교수인 조너선 라이너 박사는 토요일 CNN 파멜라 브라운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나 라이너는 전염병을 퇴치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인 미국의 완전한 예방접종이 일부의 저항 때문에 일어나지 않을 것이며
백신접종이 확대되기 시작하면서 2월 말 이후 상당수의 미국인들이 사망했다고 언급했다.

수천만

“우리는 현재 70만 명의 미국인을 잃었고, 백신이 이 나라의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보급된 이후 20만 명의 사람들이 죽었습니다
. 그리고 이 모든 사망자들은 불필요합니다. 그래서 이 항바이러스제에 대한 뉴스는 훌륭하지만, 사람들이 받아야 할 메시지는 ‘
백신을 접종하라’는 것이다. 아무도 이 바이러스로 죽을 필요가 없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자료에 따르면, 모든 미국인의 거의 56%와 자격이 있는 12세 이상의 약 65%가 완전한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예방접종 비율로 전국적으로 진행이 서서히 진행됨에 따라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수천만 명의 미국인이 COVID-19에 걸릴 위험이 더 높다.
그 나라의 다른 지역들은 백신 접종 노력과 함께 다양한 수준의 성공을 계속하고 있다. CDC 자료에 따르면, 15개 주는 아직 주민 절반 이상을 예방접종하지 않았습니다. 앨라배마, 아칸소, 조지아, 아이다호, 인디애나,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미주리, 몬태나, 노스 다코타, 오클라호마, 사우스 캐롤라이나, 테네시, 웨스트 버지니아, 와이오밍.